2019-12-12 08:25 (목)
서울북부지검, 한남3구역 재개발 위법 의혹 수사 착수
상태바
서울북부지검, 한남3구역 재개발 위법 의혹 수사 착수
  • 우준희 기자
  • 승인 2019.11.2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북부지방검찰청(사진=한국경제뉴스DB)
서울북부지방검찰청(사진=한국경제뉴스DB)

[한국경제뉴스 = 우준희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 수주 과정에서 위법을 저지른 의혹을 받는 대형 건설사들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서울시가 현대건설과 GS건설, 대림산업 등 3곳에 대해 도시정비법 위반 혐의로 수사 의뢰한 사건을 형사6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최근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 과정 점검 결과 다수의 위법 사항이 확인됐다며 건설사 3곳을 수사 의뢰했다.

관련 법을 보면 재개발 사업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건설사는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해선 안 되는데, 3개 건설사는 사업비와 이주비 등에 대한 무이자 지원, 분양가 보장 등을 조합 측에 약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