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08:20 (목)
핌 베이벡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암투병 끝에 63세 일기로 사망
상태바
핌 베이벡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암투병 끝에 63세 일기로 사망
  • 이수현 기자
  • 승인 2019.11.2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사진=YTN)

[한국경제뉴스 = 이수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베어벡 감독이 암 투병 끝에 향년 6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베어벡 감독은 지난 2001년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에 기여했고,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에는 1년 동안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았었다

베어벡 감독은 최근 오만 대표팀을 이끌며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 처음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하는 성과를 이뤘지만, 이후 지도자 은퇴를 발표했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