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08:20 (목)
전주시, 고품질 한지제조를 위해 닥나무 수매 나서
상태바
전주시, 고품질 한지제조를 위해 닥나무 수매 나서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11.2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오는 12월 중순부터 닥나무 재배농가 수확 및 수확절차 진행 예정

전주에서 생산된 고품질 닥나무 활용해 우수한 품질의 전주전통한지 제작 기대
닥나무 껍질을 벗겨 말리는 모습(사진=한국경제뉴스DB)
닥나무 껍질을 벗겨 말리는 모습(사진=한국경제뉴스DB)

[한국경제뉴스 = 김정호 기자] 전주시가 우수한 품질의 전통한지를 제조하기 위해 전주에서 재배된 고품질 닥나무를 수매하기로 했다.

시는 전주 전통한지의 전통 계승과 한지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7년 식재한 닥나무의 첫 수확 시기를 맞아 수매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부터 한지의 주원료인 닥나무의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과 고품질 전통한지 생산을 위해 우아동과 중인동의 6개 농가(11개 필지, 1만8698m2)와의 계약을 통해 1만1800주의 닥나무를 식재했으며, 식재 3년 만에 첫 수확을 앞두고 있다.

시는 계약재배한 닥나무의 수매를 위해 품질 등급을 매기고 수확시기인 오는 12월 중순 수확된 닥나무를 매입함으로써 고품질 전주한지를 생산할 계획이다.

수매사업은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지산업지원센터에서 수행하며, 재배농가와 한지 제조업체를 연계함으로서 외국산 저 품질 닥원료 유입을 차단하도록 힘쓰기로 했다.

올해 닥나무 수매량은 닥나무 줄기 약 2만㎏(20t)으로, 닥나무 껍질을 벗긴 흑피 생산량은 약 4000㎏(4톤)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활용하면 대발지(75x145㎝크기) 기준으로 약4만장(A4 기준, 48만 장) 정도의 한지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시는 오는 12월 10일~20일 사이 계약재배 농가에서 닥나무를 수확하면 이를 수매한 후 올 연말 닥무지 작업(삶기, 껍질 벗기기 등)을 통해 한지원료로 가공할 계획이다.

이후 내년 1월경 전주한지장 및 한지제조업체에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에 공급해 전주산 닥나무를 사용해 고품질의 전주한지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2017년부터 3년간 전주시농업기술센터를 통해 닥나무 식재와 재배지 관리를 진행해 닥나무 재배품질을 높이는데 힘써왔다. 지난 7일에는 닥나무 재배 여섯 농가와 함께 우아동 재배지 현장에서 간담회를 열고, 수확방법과 수매일정 등 구체적인 수매절차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이번 전주산 닥나무 첫수확과 수매를 시작으로 전주전통한지의 정체성을 확보하고 원료의 안정적인 공급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전주산 닥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고품질의 한지가 생산돼 문화재 복원 및 예술작품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고, 전주한지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