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2:55 (금)
추석 택배배송확인·소액결제 사칭 스미싱 피해 주의
상태바
추석 택배배송확인·소액결제 사칭 스미싱 피해 주의
  • 편집국
  • 승인 2019.09.0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한국경제뉴스 = 편집국 ]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배송 확인 문자, 소액 결제 문자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4일 밝혔다.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인 '스미싱'은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SMS)를 대량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거나 전화를 하도록 유도하여 금융정보·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수법이다.

스미싱 탐지 건수는 지난 7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21.5% 증가했다. 특히 지인을 사칭하는 스미싱은 7470건에서 3만4160건으로 1년 사이 357.3%나 급증했다.

방통위 등은 스미싱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Δ택배·명절인사·승차권·공연예매권 등의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주소(URL)을 클릭하지 않을 것 Δ알 수 없는 출처의 앱이 함부로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의 보안 설정 강화 Δ이통사 등이 제공하는 백신프로그램 설치 Δ보안강화 및 업데이트 명목으로 개인정보·금융정보를 요구하면 절대 알려주지 말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추석을 앞두고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방지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관계부처 간 협업을 통한 다양한 피해예방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이동통신 3사(SKT, KT, LGU+)와 협력해 오는 5일부터 약 5360만 명을 대상으로 '스미싱 피해예방 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추석 연휴기간동안 스미싱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악성앱 유포자를 차단하고, 스미싱에 이용된 번호를 중지·차단한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추석연휴 기간 동안 금융업권의 협조를 받아 KTX객실, 고속버스터미널, 지하철역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보이스피싱 예방홍보를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경찰청은 사이버범죄 예방을 위해 개발·운영 중인 모바일 앱 '사이버캅'을 통해 스미싱 탐지, 피해경보 발령 기능과 스미싱 예방수칙 정보 등을 제공한다.

방통위는 "명절 연휴 중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 되는 경우 국번없이 118로 불법스팸대응센터에 신고하라"며 "이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유사한 내용의 스미싱을 발송하는 등의 2차 피해예방 및 악성코드 제거 방법 등을 24시간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추석 기간 스미싱 사례 (사진제공=뉴스1)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