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2:40 (금)
日 네티즌, 우리나라 독도 관련 유튜브 영상에 무더기 망언댓글... 대한민국은 분노한다.
상태바
日 네티즌, 우리나라 독도 관련 유튜브 영상에 무더기 망언댓글... 대한민국은 분노한다.
  • 이수현 기자
  • 승인 2019.09.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3D펜으로 우리땅 만드는 장인 독도는 한국의 영토 동영상 갈무리) ⓒ한국경제뉴스
(사진=3D펜으로 우리땅 만드는 장인 독도는 한국의 영토 동영상 갈무리) ⓒ한국경제뉴스

[한국경제뉴스 = 이수현 기자] 백색국가 제외, 지소미아 협정 철회 등 한일 양국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의 한 공방이 유튜브에 올린 ‘3D펜 독도 디오라마 제작과정’ 영상에 일부 일본 네티즌이 망언 댓글을 무더기로 올리고 있어 우리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

‘3D펜으로 우리땅 만드는 장인 독도는 한국의 영토’라는 제목의 2분 46초 짜리 영상에는 3D 펜으로 독도의 일출 배경을 바탕으로 디오라마 제작과정을 담고 있다.

해당 영상은 “예전부터 여러 가지로 화를 돋궈오던 어느 섬나라 정부가 요즘 들어 더 난리네요”라는 자막멘트를 시작으로 시작된다.

계속해서 “독도는 우리나라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입니다.” “독도의 위치상 일출시간에 해의 정가운데 위치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2014년, 울릉도에서 그 순간을 포착한 사진이 있습니다.”라고 자막이 이어지는 가운데 “바로 천체사진가 권오철님의 사진인데요.” “서울에서 천안까지의 거리에 있는 가시거리 밖의 피사체를 매일 조금씩 달라지는 해의 위치가 촬영장소와 맞아 떨어지는 날, 맑은 하늘과 바다의 조건 여러 조건들까지 갖춰져야 찍을 수 있는 그런 사진이라고 합니다.”라는 설명이 나온다.

이어 “저작권 문제로 영상에서 그 사진을 보여드릴 수는 없지만, 갖고 있는 3D펜을 이용해 그 장면을 구현해 보려고 합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3D펜 디오라마 제작이 시작된다.

실제 해당 영상에서 3D펜 장인은 권오철 천체사진가가 찍은 독도의 일출 배경 모습을 바탕으로 독도와 바다를 사실적으로 작품을 제작하는 것을 담았지만 이를 두고 일본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 댓글에 무더기 악성 댓글로 망언을 일삼으며 대한민국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

 

해당 영상의 총 900여개 댓글 중 수백 건에 달하는 망언 댓글의 내용을 보면

さすが恥というもの知らない国ですね(*^^*)いっぺん国ごと滅んだ方がいいですよ?

역시 부끄러움을 모르는 나라네요(한나라마다 멸망하는 편이 좋아요?

 

いろいろやらかしているから韓国が滅ぶのも時間の問題では?

이러쿵저러쿵하고 있으니 한국이 망하는 것도 시간문제지?

 

歴史的に何回も建国しては滅亡を繰り返してます。朝鮮半島はいつも誰かに頼ったり頭を下げないと生きていけない国です。

역사적으로 여러 번 건국했다가 멸망을 반복하고 있어요.한반도는 언제나 누군가에게 기대거나 고개를 숙이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는 나라입니다.

 

歴史を最初っから正しく学んでください。竹島は日本の領土です

역사를 처음부터 제대로 배우세요. 독도는 일본 땅입니다.

 

韓国へ

竹島は日本の領土です

勝手に事実を曲げないでください

自分のことしか考えない、あなた達は自己中心的な民族です

한국에

독도는 일본 땅입니다

멋대로 사실을 왜곡하지 마세요

자기만 생각하는, 당신들은 자기중심적인 민족입니다. 와 같은 망언이 무더기로 등록되어 있다.

일본 일부 네티즌의 독도 망언 댓글(사진=3D펜으로 우리땅 만드는 장인 독도는 한국의 영토 동영상 갈무리)
일본 일부 네티즌의 독도 망언 댓글(사진=3D펜으로 우리땅 만드는 장인 독도는 한국의 영토 동영상 갈무리)

이에 해당 동영상을 업로드한 유튜버는 “우리나라 영토인 독도를 일본땅이라고 우기는 것을 넘어서 표현의 자유까지 침해하는 일본 네티즌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현재 양국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더욱 더 우리 국민에게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고 싶어 언론사에 제보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영상은 4일 현재 900여개의 댓글과 6만9천여건의 조회수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일본 네티즌의 망언 댓글은 계속해서 올리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