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2:45 (금)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주시민교육 현황과 과제’ 국회토론회 개최
상태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주시민교육 현황과 과제’ 국회토론회 개최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8.28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시민교육 위해 여·야 한 자리에 모여
민주시민교육 현황과 과제 토론회 포스터(사진제공=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경제뉴스 = 이현주 기자] 여야가 한자리에 모여 민주시민교육의 미래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새마을운동중앙회(회장 정성헌)와 공동으로 29일(목) 오전 10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실에서 ‘민주시민교육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여·야 의원이 시민단체와 한 자리에 모여 진보와 보수를 아울러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윤평중 한신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는 박재창 한국외국어대학교 석좌교수가 ‘진화형 민주주의 시대의 민주시민교육’을 주제로 기조 발제를 진행한다.

박 교수는 발제문을 통해 “진화형 민주주의 시대에서는 민주시민교육이 전제 조건이 아니라 그 자체로 민주정체의 핵심적인 구성요소”라고 밝히며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새마을운동중앙회와 흥사단이 각 단체가 진행하고 있는 민주시민교육의 현황과 흐름, 앞으로의 방향과 과제를 발표하고 안산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민주시민교육에 대한 사례를 공유한 뒤 참가자가 자유롭게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사업회는 2002년 창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우리 사회의 보편적 과제인 민주시민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2018년 보다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민주시민교육국’을 개설한 사업회는 시민 사회와 협력하여 민주시민교육 관련 연구 개발 및 교육프로그램 운영, 네트워크 사업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사업회 지선 이사장은 “이번 토론회는 여·야, 진보·보수가 한 자리에 모여 민주시민교육의 보편적 의미를 재확인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민주시민교육 발전을 위해 앞으로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