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2:45 (금)
일본여행 대체 여행지로 베트남 1위... 대만,태국 등 동남아지역 반사이익
상태바
일본여행 대체 여행지로 베트남 1위... 대만,태국 등 동남아지역 반사이익
  • 편집국
  • 승인 2019.08.2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여행 자제와 불매운동이 한창인 분위기 속에 지난달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베트남 하노이행 비엣젯 체크인 카운터에 여행객이 길게 줄 서 있다.(사진제공=뉴스1)

[한국경제뉴스 = 편집국 ]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일본여행 수요가 격감한 사이 베트남이 해외여행 예정지 1위에 오르고 대만, 태국 등 동남아 지역이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

홍콩도 시위 격화에 따른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여행 자제 움직임이 나타나는 등 해외여행 시장에 급격한 변화가 있으나, 해외여행 수요는 줄기보다는 목적지가 다변화되는 상황이다.

반면, 일본여행 수요를 국내로 돌리려는 움직임은 있으나, 단기간에 성과 거두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7일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일본과의 무역 갈등이 촉발된 7월1주부터 8월2주까지 7주간 6개월 내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소비자를 대상으로 목적지를 묻는 설문 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결과에 따르면 베트남이 일본 꺾고 여행 예정지 선두 올랐다. 일본여행 수요 7주 만에 72% 감소했고, 해당 기간 베트남이 해외여행 예정지 점유율 14.0%를 기록하며 1위로 떠올랐다.

베트남은 지난해 동기 10.8%보다 3.2%포인트(p) 올랐다.

반면 일본은 13.5%로 지난해 25.8%에서 12.3%p 감소하면서 굳건히 지켜오던 선두 자리를 빼앗겼다. 대만은 7.0%, 태국은 6.7%로 각각 전년대비 2.3%p와 1.0%p 늘어 한·일 갈등의 반사효과를 맛봤다. 반면 중국과 홍콩은 큰 변동이 없었다.

7월 1주~8월 2주 해외여행 계획(사진제공=뉴스1)

지난 7주간(7월 1주부터 8월 2주까지) 여행 예정지를 주별로 분석하면 더욱 극적인 변화가 감지됐다.

한·일 갈등이 시작된 7월 1주 이래 일본여행 계획은 매주 기록적으로 감소했다. 7월 1주 22.0%로 2위 베트남을 여유있게 앞섰으나 8월 4주에는 12.8%로 반토막 났고 8월 2주에는 6.2%에 그치며 태국(8.8%)보다도 낮아졌다.

반면 같은 기간 대만은 4.3%p, 태국은 3.2%p 올라 베트남에 이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홍콩은 7월 5주까지 꾸준히 상승하다가 8월 들어 주춤하며 2주차에는 3.6%로 주저앉았다. 계속되는 대규모 시위 영향으로 보인다.

일본과의 무역 갈등이 심화된 기간 해외여행 계획률은 42.1%로 전년보다 2.1%p 상승했다.

일본여행의 이탈이 컸지만 해외여행 전체 수요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다.

같은 기간 국내여행 계획은 70.4%로 작년보다 1.6%p 늘었고 주별 추이 역시 여름휴가 '성수기' 기간 이후의 감소 폭이 전년보다 둔화되기는 했으나 평소보다 이른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보인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일본 여행 위축이 아웃바운드 시장 위축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지금까지는 목적지 재편으로만 나타나고 있다"며 "국내 여행이 유력한 대안이 되도록 유도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