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17:40 (금)
점점 더 거세지는 '조국 정국'...여야 기싸움 팽팽
상태바
점점 더 거세지는 '조국 정국'...여야 기싸움 팽팽
  • 편집국
  • 승인 2019.08.2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한국경제뉴스 = 편집국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놓고 여야 간의 기싸움이 심상치 않다. 진영 간 대결구도로 흘러버린 조국 청문회의 향방으로 향후 정국이 판가름 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이에 여야 모두 조국 청문회에서 밀리면 치명상을 입을 것이라는 경각심을 가진 채 조금의 양보도 없는 외나무다리 혈투를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여야는 전날(26일) 우여곡절 끝에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잠정합의했지만, 최종적인 일정 합의에는 여전히 진통을 겪고 있다.

조 후보자 청문회를 내달 2~3일 실시할 경우 인사청문 법정기한을 준수하지 못하기에 재논의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분출했다. 이에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27일 오전 비공개 회의를 열고 청문회 일정 수용 여부를 논의했지만 격론 끝에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또한 이날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도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고위당정협의회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가) 법적시한을 넘어가는 것이라서 임명권자인 청와대의 양해가 선행돼야 하고 그런 것 없이 국회에서 시한을 넘겨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처럼 민주당 내부에서 청문회 일정 조율 주장이 거세지만 한국당은 재협상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상임위 간사단 합의를 번복하겠다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고 했으며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이틀간 청문회를 하기로 (여야 간사가) 합의했으면 국회법상 효력이 있다. 민주당 지도부가 수용할지 말지를 결정 못한다는 것은 결국 청문회를 하겠다는 의지가 없다고 보인다"고 꼬집었다.

여야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뿐 아니라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놓고 극심한 진통을 예고했다.

특히, 한국당이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들을 해소하겠다면서 87명에 달하는 증인·참고인을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법사위 여야 간사인 송기헌 민주당 의원과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증인과 참고인에 대해 협의를 벌였지만 이견만을 확인했다.

송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도저히 받을 수 없는 내용"이라며 "의견차가 있다"고 답했다.

한국당은 80명 이상의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전 당내 TF회의에서 "청문위원들로부터 취합한 증인 숫자가 80명이 넘는다"며 "하나같이 제기된 의혹에 직접 관련된 분들"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 입시 의혹을 비롯해 웅동학원 및 부동산 거래와 관련한 의혹, 사모펀드 의혹 등을 해소할 증인 및 참고인 채택을 주장하고 있는데 조 후보자의 장남과 장녀, 배우자, 모친 등의 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조 후보자 가족은 증인으로 절대 채택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증인·참고인 협상은 지지부진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송 의원은 "가족에 대해 청문회 증인을 신청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문제는 여야 모두 한 치의 양보 없이 물러서지 않고 더욱 격앙된 모습만을 보이고 있다는데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증인·참고인을 다 수용하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후보자 딸과 어머니를 불러서 뭘 하자는 것인지 알 수 없다"며 "모욕을 주는 비정한 정치, 비열한 정치라고 규정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의 흉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조국 게이트 특검이 불가피해 보이기에 저희가 특검법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Tag
#조국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