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10:00 (월)
SK텔레콤 갤럭시S10 개통 시작, 4일 강호동 이수근과 함께 개통행사도 개최해
상태바
SK텔레콤 갤럭시S10 개통 시작, 4일 강호동 이수근과 함께 개통행사도 개최해
  • 한국경제뉴스
  • 승인 2019.03.04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S10 LTE기기를 5G모델로 부담없이 바꿀 수 있는 ‘MY 5G클럽’ 출시
▲사진제공 = 한경뉴스DB

[한국경제뉴스=이현주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4일 오전 본사 T타워에서 SK텔레콤-갤럭시S 10주년 기념 갤럭시S10 개통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10년간 호흡을 맞춘 방송인 강호동, 이수근씨가 참석해 SK텔레콤과 갤럭시S의 10주년을 축하했다. SK텔레콤은 통신 3사 중 유일하게 갤럭시 출시 10주년을 맞이 했다.
 
SK텔레콤은 개통행사에 SK텔레콤 고객 중 갤럭시S 시리즈 이용고객 10명을 초청해 SK텔레콤과 갤럭시S의 10주년을 기념하는 ‘S어워즈’를 시상한다. 상품으로 1년 무료통화권과 갤럭시S10을 지급하고 함께 현장 3D촬영을 통해 제작한 고객 3D피규어를 증정한다.

현재 SK텔레콤에 가입한 갤럭시S 이용자 가운데 △S부터 S9까지 모든 갤럭시S 시리즈를 구매한 고객 2명 △SK텔레콤을 연속 10년째 사용중인 고객 2명 △뒷자리 번호 4자리가 1010 또는 0010으로 사용중인 고객 2명 △20세, 30세, 40세, 50세 각 1명씩, 총 10명의 고객이 행사에 참여한다.
 
강호동씨와 이수근씨는 현장에서 고객들과 트리플 카메라의 초광각 렌즈로 특별한 기념촬영 시간을 가진다. 또 두 사람은 더욱 자연스러워진 3D 아바타로 팔,다리 등 전신 움직임까지 따라하는 AR이모지 기능도 시연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에 새로운 단기 클럽기변 프로그램 ‘MY 5G클럽’을 선보인다. ‘MY 5G클럽’은 갤럭시 S10 LTE 단말을 사용하다가 향후 출시될 갤럭시 S10 5G 기기로 변경 시, 기존 S10 LTE 단말을 반납하고 본인부담금 3만원을 내면 S10 LTE출고가 전액을 보상하는 프로그램이다.
 
‘MY 5G클럽’은 LTE와 5G 사이에서 고민하는 고객들의 고민을 한번에 해결하는 맞춤 상품으로 가입은 3월 13일 까지 열흘간 진행되며 가입 금액은 3만원으로 T멤버십 할인 적용이 가능하다. ‘MY 5G클럽’에 가입한 고객은 ‘갤럭시 S10 5G’를 출시일 이후 10일 내에 구매하면, 본인 부담금 3만원을 추가로 내고 S10 LTE 단말 출고가 전액을 보상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 고객은 T렌탈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갤럭시 S10 단말의 구매 부담을 줄일 수 있다. T렌탈 이용 시 갤럭시 S10을 할부 대비 월 1만원씩 24개월 간 총 24만원을 저렴하게 빌려 쓸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갤럭시S와 함께한 10주년을 맞아 갤럭시S10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10년 절친과 함께 떠나는 ‘10년 케미 인생샷 원정대’ 온라인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이번 프로모션 참여는 이벤트 홈페이지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신청 고객 가운데 선발해 △전세계 명소에서 전문 사진작가가 동행해 인생샷을 찍어주는 ‘10년 케미 인생샷 원정대’(10명) △삼성 갤럭시 워치 액티브 (100명) △스타벅스 기프티콘 (1010명)을 제공할 예정이다.
 
갤럭시S10은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과 온라인몰 T월드 다이렉트에서 개통이 가능하다. T월드 다이렉트 예약고객 분석 결과, 전체 구매 고객 열명 중 네명이 S10+를 예약했다. 색상은 절반이 화이트 색상을, 40%가 블랙을 선택 했다. 또한 20~30대 남성은 전체 고객 가운데 절반을 차지해 갤럭시S10 대표 고객군으로 파악됐다.

 

#한국경제뉴스 #갤럭시S10 #갤럭시S10개통 #갤럭시S10주년 #S어워즈 #SK텔레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