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공공 와이파이존 구축확대

관광지, 버스정류장 등 무료와이파이존 138개소 확대 설치

입력시간 : 2019-06-18 08:45:29 , 최종수정 : 2019-06-18 08:45:29, 이동훈 기자
영천보현산천문과학관 일원 와이파이 설치사진


영천시에서 통신요금 걱정없이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존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번에 영천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9년 무선인터넷 인프라 구축사업’에 버스정류장, 공공도서관, 터미널 등 133개소, ‘한국관광공사의 관광지 무료와이파이 구축 공모사업’에 치산관광지 등 5개소가 선정되어 사업 완료시 시민들이 많이 머무는 곳 어디서든 우리지역 관광지를 찾는 관광객에 불편함 없이 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는 거대한 와이파이존이 구축된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4차 산업혁명 및 5G 시대를 맞아 시민 누구나 요금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는 공공와이파이존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시민들의 통신복지를 실현하겠다”며 “주요 관광지에 대한 무선인프라의 확대 구축으로 관광정보 검색과 SNS 이용 편의제공 등 스마트 관광을 실현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영천시는 주민센터, 전통시장, 사회복지시설, 관광지, 시내버스 등 63개소에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금년 공공와이파이 구축사업이 완료되면 201개소에서 ‘Yeongcheon Wi-Fi’를 선택하면 빠른 속도의 서비스로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시 전체가 거대한 공공 와이파이존으로 변모한다.

 


Copyrights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