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화랑마을 가상현실(VR) 체험존 진행상황 점검

입력시간 : 2019-06-13 10:40:53 , 최종수정 : 2019-06-13 10:40:53, 이동훈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 화랑마을 가상현실(VR) 체험존 진행상황 점검
주낙영 경주시장, 화랑마을 가상현실(VR) 체험존 진행상황 점검


주낙영 경주시장은 11일 화랑마을을 방문, 가상현실(VR) 체험존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화랑마을 가상현실 체험존은 1,300년전 16살의 신라인 혜초가 경주를 출발해 중국, 인도를 거쳐 이슬람 지역에 이르는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저서 ‘왕오천축국전’을 소재로 하이퍼 리얼리티 가상현실 체험 콘텐츠를 개발한 것이다.


이날 주낙영 시장은 화랑마을 전시관에서 ‘경주시민과 함께 하는 열린 청렴콘서트’에 참석 후 7월초 시범운영 예정인 가상현실 체험존에 대해 보고받고 직접 체험을 해보는 등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가상현실 체험후 “청소년 수련시설인 화랑마을에 단순한 유흥이 아닌 교육콘텐츠가 결합된 가상현실 체험존이 마련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이용객들의 만족도가 높아지도록 콘텐츠의 내용과 재미를 더 보강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공사 중인 체험형 수영장에 대해서는 “안전을 가장 우선하고, 차질 없이 개장하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과 “현재 수련활동중인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라오스 등 글로벌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으니 불편함이 없도록 숙소와 음식 등 편의시설에 신경을 써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s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