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따뜻해지는 봄철 식중독 주의...학생 급식소 등 식품취급시설 45곳 적발

입력시간 : 2019-04-26 10:16:10 , 최종수정 : 2019-04-26 10:16:10, 이현미 기자
▲사진제공 = 질병관리본부 국가건강정보포털 홈페이지 화면 캡처



[한국경제뉴스 = 이현미기자]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철을 맞아 식중독 사고를 우려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식품취급시설 45곳이 당국에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학생 급식소, 청소년수련시설, 김밥·도시락 제조업체 등 식품취급시설 총 3035곳을 점검한 결과 45곳(1.5%)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적발됐다고 26일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조리종사자 건강진단 미실시(16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10곳)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7곳) △폐기물용기 미비 등 시설기준 위반(4곳) 등이다.

또한 점검 대상 청소년 수련시설 등에서 식품 395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검사가 완료된 205건 중 김밥 3건에서 여시니아균이 검출됐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이번 점검은 체험학습 등 야외활동이 많은 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전국에 있는 청소년수련원 등 야외수련활동시설, 김밥·도시락 제조·판매업체, 식품접객업소 등 2,855곳과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기숙학원, 어학원 집단급식소 180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식약처는 이번 합동단속 결과에서 적발된 업체와 수거검사 부적합 업체는 행정처분 등을 조치하고 이력관리를 통해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또 재발방지 교육과 함께 식중독예방 진단컨설팅도 실시,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른 무더위로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집단급식소, 식품접객업소 등에서는 조리완료 식품의 냉장·냉동 기준 준수, 칼·도마 등 식기 세척·소독 등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s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현미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