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8일부터 ‘찾아가는 해양안전교실‘ 운영

구명조끼 착용, 선박 탈출 등 체험형 해양안전교육 실시

입력시간 : 2019-04-17 16:46:57 , 최종수정 : 2019-04-17 16:50:35, 정명 기자


사진 = 해수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양에서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4월 18일부터 연말까지 ‘찾아가는 해양안전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바다를 이용 하는 방법이 다양해지면서 해양안전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2014년부터 ‘ 찾아가는 해양안전 교실’을 운영 해오고 으며, 지난해에는 총 459회 교육에 약 5만여 명이 참여한 바 있다.

 

‘찾아가는 해양안전교실’에서는 선박에서의 탈출 순서 · 요령, 구명보트 · 뗏목 탑승 법과 구명장비 작동법, 구명조끼 착용법 등 선박 재난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체험형 안전교육이 실시된다.

 

이 외에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 화장 사용법, 밀폐공간 탈출법 등도 교육한다. 특히, 선박안전기술공단(세종시 아름서길) 1층에 있는 해양안전 문화 센터( 044-330-2421)에서는 구명뗏목 탑승 체험을 비롯하여 실제 상황과 유사한 해양안전 가상현실(VR) 체험( 구명뗏목을 펼쳐라 바람처럼 탈출하라)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찾아가는 해양안전교실에는 전국 초·중·고 학생과 일반 민 등 누구 나 신청할 수 있으며,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Copyrights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명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