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의사회, 그리스에서 난민 아동들에게 $9에 폐렴 예방 접종 실시

입력시간 : 2019-04-12 11:11:16 , 최종수정 : 2019-04-12 11:11:16, 이현주 기자
▲국경없는의사회 소속 의사가 그리스 내 난민 캠프의 어린이에게 폐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 사진제공 국경없는 의사회



[한국경제뉴스=이현주기자] 국경없는의사회는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Humanitarian Mechanism)’ 프로그램을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백신을 공급받아 그리스 키오스, 사모스, 레스보스 섬의 난민 아동을 대상으로 폐렴구균 백신 예방 접종을 시작했다. 이 프로그램을 활용해 고소득 국가에서 저렴한 가격에 접종이 실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은 2017년 5월 WHO, 유니세프, 국경없는의사회, 세이브더칠드런이 공동으로 발족한 프로그램으로 시민 단체와 유엔 산하기구가 인도적 지원을 위해 아동에게 폐렴구균 백신 접종시 아동 1명당 9달러에 예방접종을 제공할 수 있다. 폐렴은 전 세계적으로 5세 미만 영유아 사망 원인 1위 질병으로 난민 캠프 등 열악한 환경에서 살고 있는 아동들은 특히 폐렴 발병 위험이 더 높다.

현재 화이자와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만이 폐렴구균 백신을 생산하고 있으며 현재 아동 필수 예방접종 백신들 중 가장 가격이 높다. 제약 회사들과의 백신 가격 협상에 반대하는 미국에서 폐렴구균 백신 가격은 아동 1명당 540달러다. 다른 고소득 국가인 프랑스는 동일한 폐렴구균 백신 가격이 189달러이며 경제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고 제약 가격 협상도 잘 이뤄지지 않는 국가들 중 레바논의 경우는 243달러다. 그리스 내 약국에서 판매하는 폐렴구균 백신 가격은 1명 접종당 168달러이며, 한국의 경우 220달러 정도가 든다.
 
폐렴구균 백신은 기존 제약사의 특허권으로 인해 신규 제약사의 진입이 어려워 가격이 낮아지지 않고 있다. 한국 제약사가 가장 높은 수준의 폐렴 구균 백신을 개발중이었으나 한국에 설정된 특허로 인해 출시가 좌절되기도 했다. 현재 EU, 중국, 인도를 포함해 전세계에서 화이자의 폐렴 구균 백신 특허에 대한 소송이 진행되거나 특허가 취소되기도 했다.

국경없는의사회 그리스 의료 운영 지원부 디렉터 아포스톨로스 베이지스(Apostolos Veizis) 박사는 “폐렴은 백신으로 쉽게 예방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높은 백신 가격으로 인해 아동들은 폐렴 발병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백신이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 에 포함되어 위기 지역의 아동이 저렴한 가격으로 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 프로그램 실행 전에는 저렴한 가격의 백신 공급은 최빈국들에게 신규 백신에 대한 접근성을 제공하는 후원 기반 기관인 세계백신면역연합(The Gavi Alliance)을 통해서만 가능했다. 하지만 난민 캠프를 포함해 전세계 수많은 지역에서 아동들이 예방접종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국경없는의사회 등 인도적 단체들도 아동 예방접종을 위해 예외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백신을 구매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은 지금까지 소수의 저소득 국가 내 단체들이 활용해 왔으며 국경없는의사회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니제르, 나이지리아, 남수단, 시리아에서 아동 예방접종을 제공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백신은 폐렴 구균 백신 단 하나에 불과하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은 백신으로 혜택이 확대돼 인도적 위기에 놓인 새로운 지역에서 예방접종 지원이 가능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국경없는의사회 필수의약품 접근성 강화 캠페인(Access Campaign, 이하 ‘엑세스 캠페인’)의 수잔 쉴레(Suzanne Scheele) 백신 정책 자문은 “국경없는의사회는 제약사들이 각국 정부와 국경없는의사회 등 인도적 단체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백신을 제공해 취약한 상황의 아동들에게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은 위기 지역의 아동 질병 예방에 있어 유용한 역할을 했지만 소득 수준에 관계 없이 모든 국가의 국민들은 아직도 폐렴구균 백신을 저렴한 가격에 접종 받기가 어렵다. 전 세계 약 1/3 국가들은 화이자와 GSK가 정한 천문학적인 백신 가격 때문에 필수 백신 중 하나인 폐렴구균 백신을 접종 받지 못하고 있다.

수잔 쉴레 자문은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은 폐렴구균 백신 가격이 너무 높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고자 만든 임시 방편일 뿐”이라며 제약사들이 백신 가격을 합리적으로 책정하여 기업의 탐욕으로 인해 생명을 잃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2009년 이래 화이자와 GSK의 폐렴구균 백신 매출은 총 미화 491억 달러로, 각각 435억달러, 56억달러를 벌어들였다.

2018년 9월까지 ‘인도적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은 인도적 위기에 놓인 사람들을 대상으로 폐렴구균 백신 총 61만3000번의 접종분을 제공했으며 그 중 절반이 넘는 36만번의 접종은 국경없는의사회가 중앙 아프리카 공화국, 나이지리아, 니제르, 남수단, 시리아에서 총 12번의 예방접종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그리스에서 4800번의 접종분을 제공했다.




 

 






 


#한국경제뉴스 #국경없는의사회 #폐렴예방접종 #그리스난민아동 #인도적지원 #유니세프 #세이브더칠드런

Copyrights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현주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