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card’s Complete Victory over Spin Master’s Bakugan Patent in China

‘메카드’ 완구, 중국서 스핀마스터에 특허소송 최종 승소

입력시간 : 2019-03-29 14:15:45 , 최종수정 : 2019-03-29 14:15:45, 이수현 기자
▲사진제공 = Choirock Contents Factory Co., Ltd.



[By HanKyungNews LEE SOO-HYUN] The toy brand Mecard—which is developed with proprietary technology owned by Korean toy company Choirock Contents Factory Co., Ltd.—won a patent infringement lawsuit brought by global toy company Spin Master Ltd. in China.

In 2016, Spin Master filed a patent infringement lawsuit against Mecard in the Guangzhou Intellectual Property Court in China, alleging that Mecard infringed a patent related to Spin Master’s Bakugan toy. In the trial, the Court ruled that Mecard toys do not infringe Spin Master’s Bakugan patent and accordingly dismissed Spin Master’s patent infringement lawsuit. Spin Master appealed, but the Court affirmed the trial decision, making the decision final and not appealable. With no more appeals remaining, and after litigating for nearly three years in China, Mecard has finally won a complete victory with respect to Spin Master’s Bakugan patent. Spin Master’s litigation campaign against Mecard in China has now come to an end.

“Choirock owns patents related to the world’s first mechanism for transforming a toy by lifting up a card, the bottom surface of which is exposed after transformation,” stated a representative of Choirock, the South Korean company that owns the Mecard intellectual property and patents. “Mecard is the best-selling toy brand in Korea. Choirock has exerted every effort to protect our innovative transforming mechanism around the world and will continue to strengthen our intellectual property. Choirock expects our competitors to respect our intellectual property and will take strong measures against any infringer of Choirock’s intellectual property.”




‘메카드’ 완구, 중국서 스핀마스터에 특허소송 최종 승소


[한국경제뉴스=이수현기자] 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된 ‘메카드’ 완구가 중국에서 진행된 글로벌 완구 기업인 스핀마스터와의 특허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중국 광저우(廣州) 지적재산권 법원은 1심에서 스핀마스터의 ‘바쿠칸’ 특허를 ‘메카드’ 완구가 침해하지 않는다고 판결을 내려 스핀마스터 측의 제소를 기각했고 2심에서 이를 재확인했다. 이로써 중국에서 3년여에 걸쳐 진행된 스핀마스터의 ‘바쿠칸’ 특허권 소송은 ‘메카드’ 완구의 승소로 완전히 종료됐다.

스핀마스터는 2016년 중국 지적재산권 법원에 ‘메카드’ 완구가 ‘바쿠칸’의 특허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메카드’의 IP 및 특허권을 보유한 초이락컨텐츠팩토리 측은 세계 최초로 카드를 들어 올리면서 카드의 바닥면을 보여주며 변신하는 메카니즘의 관련 특허는 초이락컨텐츠팩토리가 가지고 있다며 ‘메카드’는 한국을 대표하는 베스트셀러 완구 브랜드이다. 우리는 전세계 시장에서 이러한 혁신적 트랜스포밍 메카니즘을 지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적재산권을 강화해 나가겠다. 우리의 지적재산권이 존중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경제뉴스 #Mecard #Spin Master #Bakugan #메카드 #스핀마스터 #바쿠칸

Copyrights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수현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