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명현(호전)반응이라는 말에 속아 계속 섭취하면 안돼

입력시간 : 2019-02-08 11:37:00 , 최종수정 : 2019-02-08 11:37:36, 이수현 기자
▲사진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경제뉴스=이수현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건강기능식품을 먹고 나타나는 소화불량, 가려움, 변비·설사 등의 이상 증상을 '명현현상' 또는 '호전 반응'이라는 말에 속아 계속 섭취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상 증상을 명현반응이라고 속여 판매하는 업체들은 소비자에게 '일시적으로 몸이 나빠졌다가 다시 좋아지는 현상'이라는 거짓 설명으로 환불·교환을 거부했으며 주로 ▲같은 제품을 계속 섭취하도록 하거나 ▲섭취량을 2∼3배 늘리게 하거나 ▲다른 제품을 추가 구매하도록 유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기능식품은 안전성이 확보된 원료를 사용해 안전하게 제조된 식품이지만 개인에 따라 이상 사례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이상 증상이 발생할 경우 즉시 섭취를 중단하고 의사와 상담해야 하며 '건강기능식품 이상 사례 신고센터' 또는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이상 사례를 신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거짓 설명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 영업자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사이버조사단은 온라인 집중 모니터링을 지속해서 실시해 문제가 발견될 경우 사이트 차단 및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다.

 


Copyrights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수현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