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북부역세권주민들, 이희재의원제명에 반발

이수현 기자 승인 2020.08.03 15:16 의견 0

군포시의회 전경 (사진=한국경제뉴스 DB)


군포시의회가 지난 7월 31일 미래통합당 소속이었던 전 이희재 시의원(현 무소속)을 직권남용 금지 및 품위 유지위반 등을 이유로 제명을 결정한 가운데, 당사자인 이희재 의원과 주민들이 제명조치는 과한 처분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3일 지역 주민들은 따르면 이희재 의원은 제1기 신도시 중 상대적으로 낙후된 군포지역의 활성화를 위하여 1호선과 4호선이 정차하는 더블역세권인 금정역 앞 지역을 상업용지로 확대, 변경하는 일에 앞장섰고 개발업무의 법률자문도 적극적으로 해 준 시의원이라며 ‘금정북부역세권 개발은 최초 시행을 하기로한 S회사가 자금난 등으로 약속을 이행할수 없게 되자, 법률자문인 이 의원을 비난하며 사실과 다른 이유로 고소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현재 시행 하려는 A사는 허위사실들을 전단을 주민들에게 배포하고 언론을 통해 금정역 주민들과 이 의원을 파렴치한으로 몰고 있다”며 군포시의회는 한쪽 얘기만 듣고 주민들편에 선 이의원의 입장과 주민들에 이야기에는 귀를 기울이지 않고 내린 잘못된 제명이라고 강조했다.

이희재 전 의원은 “시의회의 결정이 너무 부당하고, 과도하다고 생각해 법원에 제명결정에 대한 가처분신청과 제명결정 취소신청을 준비하고 있다”며 최초 시행사인 S사를 상대로 무고죄로 맞고소한 상태이고 조만간 수사결과가 발표될 것이고 그 결과에 따라 이번 제명 판단이 올바른 것인가에 대해 시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 법률자문을 이의원에게 맡긴 B사 대표는 “이 의원이 공직을 이용하지도 않았는데 군포시의회에서 제명 결정까지 한 것은 너무 가혹하고, 이는 다수당의 횡포”라며 “거짓은 진실을 절대로 이기지 못하며, 군포시의 도시경쟁력과 지역발전에 공헌한 업적과 실추된 명예 또한 곧 회복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 금정북부역세권을 개발해보겠다고 하는 업체들이 지역개발의 사업성에 매료되어 자본력도 없으면서 주민들을 현혹시키고 주민들간의 반목질시를 통해 자신들의 이익을 창출는데만 혈안이 되고 있다”며 “처음부터 지역주민들이 중심이 되어 개발을 시작했으므로 허위 사실에 현혹되지 말기를 부탁드리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의 이익을 위해서 한 길로만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